3D 프린터로 만든 치킨너겟

글로벌 패스트푸드 체인점인 켄터키 프라이드 치킨(KFC)가 3D 바이오프린팅 회사와 협업해 인공육으로 만든 치킨 너겟을 개발 중이다.

18일(현지시간) IT 매체인 매셔블은 KFC가 러시아의 회사와 함께 인공육 치킨 너겟을 개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단순히 콩 등 식물성 재료를 사용한 인공고기로 닭고기의 맛과 식감을 재현하는 수준이 아닌 패스트푸드 체인점에 걸맞은 대량 생산 인공육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KFC는 바이오프린트 업체에 ‘KFC의 시그니처 맛을 내기 위해’ 밀가루와 향신료 등의 재료를 공급하고, 진짜 닭고기의 맛과 맛을 그대로 재현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3D 바이오프린팅 기술은 의학에서 처음 널리 인정받았고 육류 등 식품 생산에서도 점차 인기를 끌고 있다. 3D 바이오프린트 솔루션스의 공동창업자 유스프 케수아니는 KFC와의 파트너십을 발표한 성명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앞으로 이런 유형의 기술이 빠르게 발전해 3D프린팅 육류 제품을 더욱 널리 보급할 수 있게 될 것이며, KFC와 제휴해 만든 기술이 세포 기반 육류 제품의 출시를 앞당기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KFC는 미국 환경과학기술저널(Journal of Environmental Science and Technology)의 연구 결과를 인용해 기존 농법에 비해 온실가스 배출량 및 에너지 소비량을 줄이는 등 세포에서 육류를 재배할 경우 얻을 수 있는 이점이 일반 닭보다 더 많을 것이라고 밝혔다.

KFC 측은 “자동화는 물론, 친환경, 생산성 향상을 위해 3D 바이오프린팅 기술을 활용하는 방안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치킨 너겟 고유의 향과 맛을 재현하는 것이 가장 큰 목표다”라고 밝혔다. 아직은 동물성 재료를 사용하므로 채식주의자들을 위한 식물성 메뉴를 위한 것은 아니라고 부연 설명했다.

KFC는 올 가을 모스크바에서 최종 테스트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발표에서는 러시아에서의 테스트 과정이 다른 3D 바이오프린팅 노력과 어떻게 다른지 구체적으로 설명하지는 않았지만 “시중에 동물 세포에서 이런 복잡한 제품을 만들 수 있는 다른 방법은 없다”고 밝혔다. KFC 고객에게 치킨너겟 제품을 언제 공급할 수 있는지에 대한 즉각적인 언급은 없었다.

Avatar

Yina

베지로그(Vegilog) 에디터입니다. 트위터 : @Vegilog 기사제보, 광고문의 : vegilog.com@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