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탄소중립 프로젝트 선정

대전광역시는 지역 사회혁신활동 확산을 위한 행정안전부의 소통협력공간 조성사업의 실현을 위한 ‘탄소중립 프로젝트’ 선정팀을 최종 선정했다.

시는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탄소중립을 위한 시민의 대화모임’, ‘지속가능한 대전을 위한 타운홀미팅’에 온·오프라인으로 참여한 134명의 시민과 함께 대화를 통해 대전에서 필요한 실행 의제를 선정했다.

최종 선정된 5가지 주제는 ‘일회용품 줄이기와 다회용기 사용’, ‘채식 문화 확산과 실천’, ‘재생 에너지 확대를 위한 마을 비즈니스 모델’,‘탄소중립 인식 변화를 위한 문화콘텐츠 및 교육’, ‘친환경 개인 이동 수단의 활성화’ 등이다.

‘채식문화 확산과 실천’이라는 주제로 선정된‘대전중구사회적경제연합회’는 대전시민을 대상으로 채식 요리 교실, 온/오프라인 원데이 클래스를 진행하여 다수가 가진 채식에 대한 편견을 전환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다른 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채식에 대한 실천의 장을 확대해 인식 확산을 이루는 것이 목표이다.

또 환경에 관심이 있는 대전시민 중 30명의 활동가를 양성하여 지역사회 인식개선 캠페인, 우산을 활용한 생활용품 만들기, 아이스팩 재사용, 커피찌꺼기 수거 및 용품 제작, 환경 워크숍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재생 에너지 확대를 위한 마을 비즈니스 모델’은  30명의 에너지 활동가 양성 과정을 운영해 시민들이 직접 기후 위기를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교육 과정을 마련한다. 이후 탄소중립 연구 활동, 탄소중립 마을 만들기 등을 진행하며 에너지 자립 마을의 사례와 모델을 만든다는 구상이다.

‘탄소중립 인식변화를 위한 문화콘텐츠 및 교육’은 ‘모두의책협동조합’이 탄소중립의 개념을 교육할 수 있는 보드게임을 제작한다. 학습과 더불어 게임을 통해 일상생활에서 실천 활동, 탄소포인트제 가입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기획하고 있다.

지용환 시민공동체국장은 “대전의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실천 과정까지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여 최종 실행 의제를 선정한 것이 의미있었다”라며 “실제 프로젝트 실행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공동체와 대전시민이 힘을 합쳐 실천한다면 기후 위기 극복에 대한 프로토타입이 만들어지는 좋은 사례로 발굴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