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채식버거 출시하다

버거킹에 이어 업계의 오랜 라이벌인 맥도날드도 채식버거를 출시하기로 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맥도날드는 식물로 만든 새로운 버거 ‘맥플랜트'(McPlant)를 출시한다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건강, 환경, 동물권을 위해 고기를 안 먹거나 덜 먹겠다는 소비자가 증가한 데 따른 조치다. 맥도날드의 결단은 다른 경쟁 업체들에 비해 한발 늦었다. 버거킹은 간판 상품인 ‘와퍼’의 채식 버전을 작년 4월 미국에서 출시해 시장의 지배력을 확대하고 있으며, 국내에선 롯데리아에서 ‘미라클버거’가 출시 된 바 있다.

콩고기 등 고기 대체물들은 이미 오래전부터 존재했으나 최근 전문업체들이 등장해 새 시장을 키워가고 있다. 비욘드미트, 임파서블푸드 등은 패스트푸드 업체들과 협력해 맛, 색깔, 식감이 육류와 비슷한 상품들을 개발해내고 있다. 맥도날드는 식물 버거를 위한 전용 생산라인을 운용할 예정이며 내년부터 시장을 골라 도입하기로 했다.

이언 보든 맥도날드 국제사업 부문 대표는 “증명된, 맛 좋은 상품이라고 생각해 이번 기회가 무척 기대된다”고 의견을 밝혔다. 맥도날드는 닭고기, 달걀, 아침 식사용 베이컨 샌드위치를 대체하는 채식 상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채식 상품에 기대를 걸고 있으나 맥도날드의 주력 상품에서 고기 제품이 밀려난다는 뜻은 아니다. 주요 시장에서 맥도날드 매출의 70%는 간판 상품인 빅맥, 맥너깃, 프렌치프라이에서 나오고 있다.

대량의 육류 소비를 둘러싸고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최근 들어 경각심이 커지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햄버거 패티, 소시지, 베이컨과 같은 가공육을 담배, 석면처럼 1군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공장형 축사와 도축 시설은 동물권 훼손의 사례로 비판받고 있으며 축산업은 기후변화를 촉진하는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Avatar

Yina

베지로그(Vegilog) 에디터입니다. 트위터 : @Vegilog 기사제보, 광고문의 : vegilog.com@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