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사찰음식, 요리학교 ‘르 코르동 블루’서 가르친다

르 코르동 블루 런던, 채식전문 과정에 정규 강의로 첫 편성

세계 3대 요리 학교인 ‘르 코르동 블루(Le Cordon Bleu)’ 런던 분교에 한국 사찰음식을 가르치는 강의가 정규 편성된다.

대한불교조계종 한국불교문화사업단장인 원경 스님은 29일 종로구에 있는 사업단 문수실에서 연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같은 사실을 밝혔다. 또 “그동안 특강 형태로 사찰음식 강의를 진행한 경우는 한두 번 있었지만, 정규 과정에 편성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강조했다.

르 코르동 블루는 프랑스에 본교가 있는 세계적인 요리 학교다. 세계 곳곳에서 20여개 국제 학교를 운영하며 매년 2만명 이상 졸업생을 배출한다. 한국에는 숙명여자대학교에 분교가 있으며, 숙명여대와 함께 ‘르 꼬르동 블루 외식 경영 전공’과 ‘르 꼬르동 블루 호스피탈리티 경영 전문 대학원’을 운영하고 있다.

사찰음식 강의는 르 코르동 블루 런던 분교가 마련한 채식 전문과정에 편성돼 운영된다. 채식 전문과정은 올 3월과 10월 두 차례에 걸쳐 3개월씩 진행된다.

사업단은 올해 템플스테이 해외 홍보 사업에도 집중하기로 했다.

우선 오는 9월 미국 뉴욕에서 템플스테이 및 사찰음식 현지 홍보 행사를 열고 대만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국제관광박람회에 참여해 현지인과 기업을 대상으로 한국 템플스테이를 알릴 예정이다.

이와 함께 사업단은 사회 공익 템플스테이인 ‘나눔 템플스테이’를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나눔 템플스테이는 사회적 약자와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템플스테이 체험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원경스님은 “공공 및 민간기관과 나눔 템플스테이 업무협약을 계속해서 유지·시행하고 운영 예산에 나눔 템플스테이 전용 예산을 신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템플스테이 운영사찰 평가 항목에 나눔 템플스테이 관련 항목을 신설해 사찰 스스로 템플스테이의 사회 공익적 가치를 더 크게 실현해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전국에서 템플스테이를 운영하는 사찰은 137곳이다. 경기지역이 22곳으로 가장 많고 전남 20곳, 경북 16곳, 서울·경남 12곳 등이다. 외국인 템플스테이 전문사찰은 전체 템플스테이 중 27곳이다. 2019년 전국 템플스테이를 찾은 사람은 52만여명으로, 이 중 7만여명(약 13%)이 외국인이었다.

한편, 넷플릭스에서 선보인 다큐멘터리, ‘셰프의 테이블’에서 선보인 정관스님의 사찰요리는 전 세계적으로 많은 주목을 받은 바 있다.

Avatar

Yina

베지로그(Vegilog) 에디터입니다. 트위터 : @Vegilog 기사제보, 광고문의 : vegilog.com@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