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슬레, 유니레버, 철장 없애겠다

네슬레, 유니레버 등의 식품 생산업자들이 동물복지를 위해 철장을 없애자는 ‘엔드 더 케이지(End the Cage)’ 이니셔티브를 위해 ‘컴패션 인 월드 파밍(Compassion in World Farming. CIWF)’과 파트너 관계를 맺었다.

네슬레는 2017년 목표치였던 모든 EU 식품에서 100% 철창 없는 달걀 사용을 충족시켰다고 발표했다. 네슬레 부사장 겸 운영 책임자인 마그디 바타토는 성명을 통해 “우리는 유럽 전역의 식품에서 100% 철창 없는 달걀을 생산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리는 철장을 없애고 불법화 하는 컴패션 인 월드 파밍의 노력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말했다.

2018년 유럽의 동물복지 NGO 170여 곳이 ‘케이지 시대 종식’에 관한 구상에 동참했고 140만 명의 서명을 모았다.

네슬레는 “많은 동물 복지 과학 연구는 동물들이 우리 안에서 고통 받고 있고 잘 관리된 우리 없는 시스템이 그들에게 훨씬 더 나은 삶의 질을 제공한다는 것을 보여준다”라고 말하며 이어 “사육용 닭에서 난자를 떼어내는 기업들이 EU의 동물을 사육하는 방식을 바꿀 수 있는 길을 열었다”며 “사육면제 제도가 널리 보급되고, 경제적으로 실행 가능하며 닭에게 더 나은 생활 조건을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현재의 육류산업에서 닭에게 높은 수확량을 요구하고 있으며 공간의 절약을 위해 케이지에서 정상적인 행동을 억제하며 질병과 다른 만성적인 문제 때문에 보통 생후 2년이면 도살된다. 하지만 야생상태에서의 닭은 10년 이상 살 수 있다. 매년 690만 톤의 달걀 또는 달걀 관련 제품을 생산하기 위해 유럽 전역에서는 약 4억 1,320만 마리의 산란계 암탉이 사육되고 있다. CIFW에 따르면 이 동물들 중 단지 50.5 퍼센트만이 케이지가 없는 시스템에서 살아가고 있다고 한다.

현재 여론은 바뀌고 있고 동물복지에 대한 대중의 지지가 높아지고 있다. 유럽인의 약 94%는 동물의 복지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으며 82%는 동물의 복지가 현재보다 더 잘 보호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Avatar

Yina

베지로그(Vegilog) 에디터입니다. 트위터 : @Vegilog 기사제보, 광고문의 : vegilog.com@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