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킨, 코코넛 우유 옵션 도입 예정

패스트푸드 체인 던킨은 전세계 9,000개 이상의 매장에서 코코넛 우유를 메뉴 옵션에 추가할 예정이다.

코코넛 우유의 도입으로 유제품을 대체할 수 있는 옵션이 생겼다. 그리고 이번 여름을 겨냥한 코코넛 리프레셔 3종인 핑크 스트로베리, 골든 피치, 퍼플 석류 3종을 출시할 예정이다.

던킨의 마케팅 담당 부사장 질 넬슨은 “여름 시즌은 코코넛 우유 제품을 적용하기에 완벽한 시기입니다. 이것은 유제품이 들어가지 않은 흥미진진한 옵션이 될 수 있습니다”라며 “컬러풀한 던킨 코코넛 리프레셔부터 크림색 코코넛 밀크 아이스 라떼까지 던킨은 다양한 옵션으로 확장중입니다”고 말했다.

작년 8월, 전 세계의 9,000개 이상의 던킨 매장에서 우유 대신 오트밀 우유로 교체가 가능하게 됐다. 이 플래닛 오트의 제품은 아이스 오트밀크 라떼의 재료이며 다양한 커피제품과 음료에서 우유 옵션을 대체했다. 이번 코코넛 우유의 도입으로 더 많은 옵션이 생기게 된 것이다(추가 요금이 부과될 수 있다). 던킨은 2014년부터 아몬드 우유를 제공해 온 바 있다.

던킨은 이번 달 피스타치오, 시나몬 스월, 쿠키 몬스터와 닮은 비건 도넛 등 다양한 제품으로 네덜란드와 벨기에에 41개의 비건 제품이 추가됐다. 던킨은 유럽의 몇몇 지점에서 비건 도너츠 제품들을 테스트 하고 있으며 다양한 식물성 제품의 옵션을 제공할 많은 방법들을 찾고 있다.

Avatar

Yina

베지로그(Vegilog) 에디터입니다. 트위터 : @Vegilog 기사제보, 광고문의 : vegilog.com@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