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도시락에 소고기가 들어있다?

GS리테일의 편의점 GS25는 최근 ‘그린테이블도시락’과 ‘그린유부김밥’ 2가지 신제품을 출시했다. 제품에는 소고기가 함유되어 있어 문제제기가 이어졌다.

24일 GS25는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채식러들 정착’, ‘채식은 대세입니다’, ‘험난한 채식 여정 이제 그만’, ‘고기 없음 맛 없다고 누가 그래’ 등의 문구들로 대대적으로 홍보했다. 제품은 ‘Vegetarian lunch box(채식주의자 점심 도시락)’이라고 표시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랫쪽 성분을 확인하면 소고기가 함유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채식인들은 홍보 게시물이 올라왔던 인스타그램에 계속해서 문제를 제기했고 GS측은 해당 홍보 게시물을 삭제 조치했다.

그리고 브로콜리와 유부로 만들었다는 ‘그린유부김밥’도 마찬가지. 또 머쉬룸버거 역시 제품 포면에 비건서프라이즈 버거라고 표시가 되어 있긴 하지만, 계란과 우유가 들어가 ‘비건’제품으로 보기 어렵다.

기업이 채식이 아닌 제품을 ‘채식’이라 잘못 표기해 홍보·판매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롯데리아는 계란, 우유, 쇠고기 유지가 들어간 햄버거를 ‘100% 식물성’인 것처럼 테스트 출시했다가 비판받은 바 있다. 게다가 교차오염의 가능성 역시 민감하게 체크해야 하기에 보다 엄격하고 분리된 제조환경이 필요하다.

빠르게 성장중인 채식시장에 기업의 참여가 이어지고 있지만 보다 높은 이해를 통한 시장참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