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베네, 식물성 귀리우유 옵션!

카페베네가 170개 매장에서 시범적으로 우유가 들어가는 모든 음료에 식물성 귀리 우유 선택 옵션을 도입했다.

식물성 귀리 음료는 ㈜동서가 수입하는 ‘오틀리 바리스타’로 환경에 대한 높은 관심과 가치 소비를 중시하며 비건(채식주의자)와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소비자를 위해 도입됐다. 이 제품은 북유럽 귀리로 만들어진 고품질의 단백질 우유로 친환경 테트라 팩에 담겨있다.

특히 커피와 잘 어울리는 맛은 물론 설탕이 첨가되지 않아 건강까지 챙길 수 있다. 여기에 식물성 대체재로 유당불내증이 있는 소비자들도 부담 없이 취식 가능하다.

카페베네 관계자는 “최근 식물성 푸드에 대한 고객의 니즈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오틀리 바리스타’ 도입을 통해 가치 소비를 위한 한 걸음을 내디뎠다”며 “앞으로도 고객 개개인의 만족감을 모두 높일 수 있도록 다양한 메뉴와 프로모션을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카페베네는 다양한 소비자 취향을 고려해 메뉴 개발 및 신제품 출시를 지속하고 있다.

Avatar

Yina

베지로그(Vegilog) 에디터입니다. 트위터 : @Vegilog 기사제보, 광고문의 : vegilog.com@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