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의 먹을 수 있는 비건 콜라겐

바이오 스타트업인 겔토르가 ‘프리마콜(PrimaColl)’이라는 브랜드로 세계 최초 식용 비건 콜라겐을 출시했다.

미생물 발효를 통해 기능성 단백질로 탄생한 겔토르의 제품은 동물성분 없이 생산된 최초의 콜라겐이다. 이 회사는 알렉스 로스타니 박사와 닉 오즈노브 박사에 의해 설립된 회사로 동물성, GMO에서 완전히 자유로운 고성능의 단백질이다. 이 회사는 푸드 네비게이터에 “비건 콜라겐은 더 적은 부피에서 더 큰 효력을 발휘하며 용해성에 영향을 미치고 제조상의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 동물 유래 콜라겐에서 일반적인 2차 성분을 포함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겔토르가 최초로 개발한 것은 세포 내 콜라겐 생성을 촉진하는 능력으로 알려진 21형 콜라겐의 정확한 복제품이다. “28종의 콜라겐 중 세포에 신호를 보내 콜라겐을 추가로 생산하게 하는 효과로 21종을 선택했습니다. 21형은 이런 면에서 예외적일 뿐만 아니라 자연에서 극히 드물게 발견되며 신체에서 발견되는 전체 콜라겐의 1% 미만의 아주 작은 비율만을 차지합니다”라고 로스타니 박사는 말했다.

동물 뼈와 피부, 연골에서 추출되는 동물성 콜라겐과 달리 겔토르의 21형 콜라겐은 단백질을 자연적으로 생성하는 미생물에서 비롯된다. 이후 DNA 염기서열이 삽입되어 미생물이 콜라겐 단백질을 생성하도록 프로그래밍한다. 오늘날 비건 콜라겐으로 브랜드된 제품들은 보충제와 미용 제품들에서 쉽게 시판되고 있지만, 그것들은 진정한 콜라겐의 원천을 제공하지 않는다. 대신 일반적으로 콜라겐 빌더 또는 부스터라고 불리는 현재 이용 가능한 비건 콜라겐은 몸 안에서 콜라겐의 생성을 증진시키는 것으로 알려진 영양분을 몸에 제공하고 있다.

현재 프리마콜에 대한 제3자 임상시험이 진행 중인 겔토르 사업개발부 부사장은 다양한 제품에 비건 콜라겐을 첨가하는 스타트업 업체들과의 협업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