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파이 푸드, 2만 2천불 투자 받아

록 그룹 콜드플레이가 투자하고 있는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아르테미스 푸드(Artemys Foods)는 최근 사명을 사이파이 푸드(SCiFi Foods)로 바꾸고 시리즈 A 자금 조달 라운드에서 2,200만 달러를 모았다.

이 회사는 실험실에서 배양한 세포와 식물성 단백질로 만든 쇠고기 햄버거를 출시할 계획이다.

이번 투자는 안데르센 호로비츠(a16z)가 주도했는데, 발로르 사이렌 벤처스, 박스 그룹, 엔트리 캐피탈 등으로부터 참가가 확정되었다. 지금까지의 총 자금 조달액은 현재 2천 9백만 달러이다. 이번 시리즈 A 인상은 R&D 역량, 마케팅 전략, 신규 인력 등 전사적 확장을 지원할 예정이다.

재배육 신기술

사이파이는 소비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가격으로 상업용 제품을 생산하는 육류 분야 내에서 인식된 장애물을 극복하려고 한다.

동물 세포에서 고기를 엄청난 비용 없이 대량으로 재배하기 위해 독특한 생명공학 기술을 사용한다. 지금까지의 기술은 식물성 단백질을 함유한 하이브리드 버거를 출시할 목적으로 다진 쇠고기 제품에 초점을 맞춰왔다.

이 하이브리드 기술은 독점적인 생명공학 기술과 확립된 CRISPR 유전자 편집 기술을 이용한다. 세포는 빠른 시간에 성장하며 안정성을 갖춘 미래형 식품이 될거라고 회사는 믿고 있다. 또 이것이 다른 식물성 고기와 비교했을 때 매우 향상된 맛을 제공하며 낮은 단가라는 장점을 들었다.

“우리는 동물 없이도 진짜 고기를 기를 수 있는 기술을 고안했습니다”라며 CEO이자 공동 설립자인 조슈아 미치는 성명서를 통해 “이러한 혁신은 우리가 한때 상상했던 현실이 될 수 있는 미래입니다. 저는 우리가 하고 있는 일에 대해 솔직하고 진실한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우리의 새로운 이름은 정확히 그것을 반영합니다. 음식을 만드는 회사로서 절대 타협할 수 없는 두 가지가 있습니다. 브랜드로서의 신뢰와 제품의 맛입니다”라고 밝혔다.

투자자들을 사로잡다

이번 투자 라운드는 베테랑 투자자인 안데르센 호로비츠가 참가함으로 관심을 모았다. 그는 에어비엔비, 페이스북, 핀터레스트 등을 초기 투자해 거물급 브랜드로 성장시킨 성공적인 투자자로 불리운다.

안드레센 호로위츠의 비제이 판데(Vijay Pande) 총괄 파트너는 성명에서 “재배된 고기는 지구에 막대한 이익을 가져다 주면서 수조 달러 규모의 육류 제품 시장을 교란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주요 비용 장벽이 있으며, SCiFi의 기술과 접근 방식은 가장 먼저 신속하게 확장하고 비용을 대폭 절감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느꼈습니다”라고 밝혔다.

자금이 확보되면 1만 6천 평방피트의 R&D와 생산 설비를 갖추고 상용 출시를 위해 진행할 계획이다. 회사가 가동되면 매년 3천만 파운드의 제품이 생산가능할 예정이다.

Avatar

Yina

베지로그(Vegilog) 에디터입니다. 트위터 : @Vegilog 기사제보, 광고문의 : vegilog.com@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