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을 재료로한 식물성 소스 개발

식물성 소스

충북농업기술원은 단백질 함량이 우수한 콩을 주원료로 한 100% 식물성 소스 개발 및 특허 출원에 나섰다.

이 식물성 소스는 콩을 물에 넣고 삶아서 콩물을 만들고, 특정 겔화제와 대체감미료를 첨가해 만들어진 제품이다.

식감은 마요네즈와 유사하며 에 90% 줄어든 칼로리가 특징이다.

지금까지 한국인이 가장 많이 애용하는 소스로는 마요네즈를 기본으로 케첩 등을 혼합한 사우전아일랜드 소스와 핫도그나 치킨 요리에 어울리는 허니머스타드 소스가 주류를 이루고 있다. 이런 소스들의 주원료는 계란, 치즈 등 동물성재료가 포함된다. 하지만 개발된 소스는 동물성 원료가 전혀 들어가지 않은 100% 식물성 소스로 채식주의자들도 걱정없이 섭취할 수 있다.

국내 간편식 시장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간편식 시장규모는 2019년 4조원에서 2022년에는 5조원으로 약 20% 급성장을 예측하고 있다.

간편식 문화가 확산되면서 소스 시장 역시 동반 성장을 하고 있다. 최근 1인 가구와 맞벌이 부부의 증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식품 소비 트렌드가 큰 폭의 변화를 보이며 간편식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고 있으며 공사는 국내 소스 시장의 규모가 2024년까지 연평균 5%정도 성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도 농업기술원 친환경연구과 엄현주 박사는 “본 기술을 활용해 시저, 랜치 드레싱 등 10 가지 이상의 다양한 소스에 첨가해 봐도 기호성이 우수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러한 특허기술이 산업화 될 수 있도록 기술 설명회 등을 개최하여 널리 홍보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식물성 핫소스 할인중

식물성 소스로 매운맛을 자랑하고 있는 서울시스터즈의 핫 소스는 8월 1일부터 31일까지 이마트에서 20%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이 제품은 ‘스리라차’, ‘타바스코’와는 다른 한국의 섬세하고 깔끔한 매운맛을 구현한 제품이다.

주 원료로 국내산 고춧가루, 발효 식초, 동치미, 배를 넣어 우리 입맛에 딱인 제품이다.

고추장핫소스는 채식주의자나 다이어터들에게도 딱 맞는 한국식 핫소스다.

1회 섭취량(15g) 당 20kcal로 칼로리 부담을 줄였을 뿐만 아니라 100% 순식물성 원료로 개발된 ‘비건 천연 감미료’를 함유했다. 화학조미료(MSG)나 캡사이신이 없다는 점도 고추장핫소스만의 강점이다.

Avatar

Yina

베지로그(Vegilog) 에디터입니다. 트위터 : @Vegilog 기사제보, 광고문의 : vegilog.com@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