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기린제품을 첫번째로 금지한 주

뉴욕주의 새로운 법안에 따르면 기린을 취약한 종으로 지정하고 이들로부터 만들어진 제품의 판매를 금지했다.

뉴욕은 기린 제품 판매를 금지한 최초의 주가 되었다는 소식이다. 스티브 이글브라이트(Steve Englebright, D-Setauket) 및 모니카 마르티네즈 상원 의원(D-Suffolk)의 의회 환경 보존위원회 위원장이 각각 도입한 의회 법안 A06606 및 상원 법안 5098은 뉴욕 주 환경 보존 국이 특정 종을 취약한 것으로 지정하도록 요구했다. 그리고 취약종의 일부로 만든 물품의 판매를 금지한다. 또한 법에 따라 기린을 생태 취약종으로 지정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지금은 동물보호를위한 역사적인 날이며, 기린을 재료로 만든 제품 판매를 금지하는 이 혁신적인 법안에 서명한 주지사에게 박수를 보낸다.”며 뉴욕 휴먼 소사이어티의 수석 국장 브라이언 사피로(Brian Shapiro, HSUS)는 감사를 표했다. “뉴욕은 이제 다른 주들이이 상징적 종을 보호하는 길을 이끌것이다. 이 법안은 지난해 우리의 비밀조사에서 엠파이어 스테이트에서 번성하는 기린제품의 풍부한 무역이 있다는 것을 밝혀진 후 진행되었다.”고 말했다.

2018년 HSUS는 비밀조사에서 기린을 이용한 제품이 온라인과 상점에서 미국 전역의 최소 51개의 공급책에 의해 판매되는 것을 발견했다. 뉴욕을 포함한 지역에서 기린의 가죽을 이용한 자켓, 부츠, 베개, 심지어 성서의 덮개로 주문 제작된 제품과 나이프 손잡이, 그리고 기린의 뼈는 뉴욕에 기반을 둔 사업체에 의해 판매 되어 왔다. 뉴욕은 또 2014년 코끼리 상아와 코뿔소의 판매 및 구매, 2013 년 상어 지느러미 판매를 금지하는 법률을 시행한 바 있다.

Avatar

Yina

베지로그(Vegilog) 에디터입니다. 트위터 : @Vegilog 기사제보, 광고문의 : vegilog.com@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