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버터 요리 채널 오픈

비건 유제품 회사인 미요코의 크리머리가 유튜브 요리 채널을 오픈한다. 이 채널은 식물성 셰프 에디 가르자부터 F&B 카샤 알제리의 베지 그릴까지 다양한 쇼가 진행될 예정이다.

최근 미화 5,200만 달러의 시리즈C를 모금한 미요코의 크리머리가 세계 최초로 비건 버터 채널을 열어 유튜브의 파워를 활용할 예정이다. 인기있는 쉐프와 업계 전문가들이 출연할 스트리밍 아울렛인 이 채널의 시청자들은 동물성 없는 버터의 조리 사용에 대해 더 나은 기술적 이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이 회사는 자사의 비건 버터가 동물 유제품과 마찬가지로 “녹고, 갈색으로 변하며 거품이 생기고, 굽고, 번진다”고 말한다. 이 채널은 비건 베이킹의 과학에 관심이 있는 일반 사용자와 전문 셰프 모두를 위한 팁과 기술을 공유할 예정이다.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비건 버터 진저브레드 시나몬롤과 비건 버터크림 치즈 아이싱과 같은 요리의 영상이 올라올 예정이다. 12월부터 유튜브 채널을 통해 미요코 크리머리의 특징을 자세히 알 수 있는 영상이 올라올 예정이다.

“비건 버터를 전문으로 다룬 채널입니다. 시청자들은 요리를 하는 과정을 보고 영감받아 요리 해볼 수 있습니다”라고 설립자이자 CEO인 미요코 시너는 말했다. 이 채널의 초점은 미요코의 유럽식 배양된 비건 버터를 중심으로 전개되는데, 이 버터는 이 회사가 “오래된 버터 제조 기술과 식물성 재료를 결합한 것”이라고 설명한다 “저는 요리사이자 요리책 작가로서 버터가 제 요리와 제빵의 많은 기초이기 때문에, 제가 사용하는 어떤 채식주의 버터가 최고 수준의 맛과 성능을 발휘하는 것이 중요했습니다”라고 시너는 말했다.

이 채널의 시작은 미요코의 크리머리가 낙농업계를 상대로 ‘버터’라는 단어를 계속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획득한 이후에 이루어졌다. 이번 판결은 식물 기반 분야 내에서 라벨링에 대한 새로운 선례가 되었다.

채식주의 활동가인 셰프 미요코 시너가 설립한 이 회사는 식물성 우유와 견과류로 25종 이상의 비건 치즈와 버터를 만들고 있으며, 미국 전역의 2만개 이상의 소매점에서 제품이 판매되고 있다.

Avatar

Yina

베지로그(Vegilog) 에디터입니다. 트위터 : @Vegilog 기사제보, 광고문의 : vegilog.com@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