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슐랭 셰프, 메뉴에 비건 대체육 추가

미슐랭 별 세 개를 받은 최초의 영국 요리사로 알려진 마르코 피에르 화이트 셰프는 영국에 있는 22개의 스테이크하우스의 메뉴에 완전 채식주의 양고기와 소고기를 추가했다.

이스라엘의 대체육 회사인 ‘리디파인 미트(Repired Meat)’에 의해 만들어진 비건 고기(New-Meat)는 식물에 기반해 양고기와 쇠고기 옆구리의 복잡한 감각 요소를 모두 재현하기 위해 독점적이고 특허받은 다양한 기술을 사용하여 만들어졌다.

마르코 피에르 화이트

화이트는 성명에서 “내가 처음 리디파인 미트를 맛봤을 때, 나는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전 세계는 지금보다 고기를 덜 먹어야 하지만, 지금까지 식물성 고기 제품들은 레스토랑 메뉴에 필요한 품질과 다양성 면에서 훨씬 부족했던 것이 현실이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 회사의 제품은 맛과 식감에 대한 타협 없이 식물성 기반의 지속가능성과 건강상의 이점을 모두 누릴 수 있는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1994년 32세의 나이에 화이트는 미슐랭 별 세 개를 받은 최연소 요리사가 되었다. 그는 또한 견습생이던 고든 램지를 울린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이제 음식의 미래를 내다보고 있으며 환경에 피해를 주는 동물 제품을 대체할 수 있는 식물 기반 대체물의 긴급한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 그는 이번의 선택이 “45년간 주방에서 일 하면서 한 행동 중 가장 영리한 일”이라며 “이것이 우리 세계에 혁명을 일으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리디파인 미트?

2019년에 설립된 이스라엘의 이 회사는 70개의 감각 매개 변수를 매핑하는 혁신적인 3D 기술을 사용해 동물 고기의 맛과 식감, 육즙을 모방한 비건 고기 제품을 만든다. 이 회사는 간 쇠고기, 소시지, 프리미엄 버거, 그리고 이미 이스라엘 전역의 약 150개의 레스토랑에서 제공되었던 양고기 케밥을 포함한 전체 비건 고기를 제공한다. 올 2월 회사는 확장을 위해 2,900만 달러를 모금했다.

화이트 외에 미슐랭 스타 네덜란드 요리사이자 TV 스타인 론 블라우, 요아힘 게르너(베를린의 두 개의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 FACIL의 수석 셰프), 유명한 이스라엘 셰프 샤하프타이를 포함한 다른 유명한 유럽 요리사들이 비건 고기를 메뉴에 새로 추가했다.

리디파인 미트의 CEO이자 공동 창업자인 에샤르 벤 스트리트는 이 회사의 3D 식물 기반 고기를 기후 위기에 대한 해결책으로 보고 있습니다. COP26이 11월 12일 삼림 벌채를 제거하고 2030년까지 메탄 배출량을 30% 감소시키는 협정으로 결론을 내린 반면, 세계 지도자들은 삼림 벌채와 메탄 배출을 주도하는 고기 소비와 생산을 줄이는데 거의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다.

리디파인 미트는 유럽 전역에 출시하는 것 외에도 향후 몇 달 안에 아시아와 미국을 포함한 다른 시장으로 확장할 확장할 예정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