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 100%식물성 ‘리아 미라클버거’ 2월 출시

롯데리아가 100% 식물성 패티로 만든 ‘리아 미라클 버거(가칭)’로 비건 시장에 진출한다.

롯데리아는 채식주의자들을 위한 비건 버거 ‘리아 미라클버거’를 정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6월에 롯데리아는 국내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 업계 최초로 100% 식물성 패티로 만든 ‘리아 미라클 버거’를 선보였었다. 롯데리아는 이 제품을 직영점인 신천점, 건대점, 숙대점 3개 점포에서 약 20일간 테스트 판매하며 소비자의 반응을 확인했고, 수개월의 연구 끝에 새로 출시되는 리아 미라클버거는 더 ‘비건 친화적’으로 바뀌었다.

새로운 리아 미라클 버거에는 패티뿐 아니라 버거에 사용되는 번(빵)와 소스 역시 동물성 성분을 사용하지 않았다는 게 롯데리아의 설명이다. 다만 롯데리아 관계자는 “실제로 매장에서 이 메뉴만을 위한 조리 기구 사용이 불가능한 측면이 있다. 동물성 메뉴를 만드는 데 사용하는 조리기구를 (식물성 메뉴에도) 같이 사용하면 ‘교차오염’이 발생할 수 있다”고 강조하며 일반 소비자와 더불어 ‘플렉시테리언’을 잠재 고객으로 설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플렉시테리언’은 평소에 채식을 하지만 때에 따라서는 육류나 해산물을 먹는, 가장 낮은 단계의 채식주의 유형을 뜻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