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시땅의 첫 그린스토어 오픈

프랑스의 미용 및 스킨케어 브랜드인 ‘록시땅(L’Occitane)’의 그린 스토어가 호주에 오픈했다.

시드니에 위치한 이 매장은 회사의 지속가능성 실천을 위해 그린 스토어 컨셉으로 운영된다. 이 지점은 호주 그린 빌딩 위원회(GBCA)와 협력하여 만들어졌으며 웨스트필드 본다이 지점에 위치하고 있다. 이 매장은 점점 커지는 의식 있는 소비자들을 위해 뷰티 부티크의 미래를 제시한다는 목표로 지속 가능한 부속품과 미용 제품을 갖췄다.

록시땅 그린 스토어

이 매장의 특징 중 하나는 리필 분수다. 이 분수는 쇼핑객들이 계속해서 사용할 수 있는 100% 재활용 가능하고 플라스틱이 없는 알루미늄 병으로 제품을 보충받을 수 있다. 이것은 고객이 제품을 다 사용하고 일회용 플라스틱 병이 버려지지 않게 한다.

또 분수대 뒤는 식물들이 심겨 있는데 이것은 공기 중의 이산화탄소와 독소를 흡수하는 것을 돕는 살아있는 식물이 있는 완전히 통합된 관개 시스템이다. 록시땅은 그것을 자연의 공기 필터라고 설명한다.

내부 부품은 호주 회사인 Betta Stone이 만든 벤치톱과 싱크대로 오래된 록시땅 병과 용기에서 회수된 재활용 유리로 가능한 한 지속 가능하도록 설계되었다. 이 제품들은 테라사이클 프로그램을 통해 수집 되었는데 리필 불가능한 제품을 사용했다.

미래의 뷰티 스토어

GBCA의 CEO인 다비나 루니는 록시땅은 미래의 쇼핑에 대한 경험이 될 수 있다고 말한다. 구매자들이 자신의 모든 구매가 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더 많이 인식하게 되면서 많은 사람들은 지구와 사회적 가치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브랜드를 선택하게 될 것이라고 말한다.

이 그린스토어는 시드니의 매장을 이어 홍콩에서 첫 번째 메가 매장 컨셉의 출시로 이어졌다. 올해 초 문을 연 이 상점은 리필 옵션, 빈 병을 재활용할 수 있는 회수 프로그램, 지역 환경 자선단체와 공동으로 주최하는 녹색 워크샵과 프로젝트를 특징으로 한다.

일부 다른 미용 브랜드인 바디샵과 러쉬 같은 브랜드도 비슷한 환경 테마 매장을 열면서 의식적인 소비주의 추세 속에서 그들의 지속가능성 캠페인을 늘리기 시작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