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마왓슨과 비즈스톤이 투자한 스타트업

배우 엠마 왓슨과 트위터의 공동 창업자인 비즈 스톤이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런던에 본사를 둔 회사 ‘패브릭 나노(Fabric Nano)’는 1,250만 달러를 모금했으며 플라스틱에서 연료로 더러운 석유 화학 제품을 교체하는 데 사용할 예정이다.

또 엔젤투자자 중에는 알렉산더 모초 전 바이어 CEO, 아르빈드 굽타 인디바이오 창업자, 마이클 스토펠만 전 옐프 엔지니어 등이 포함됐다. 이 외에도 Backed, Hocston Ventures, Enterpreneur First 등의 투자자들이 있다.

화석 연료는 플라스틱에서부터 향수까지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산업에서 사용되고 있다. 특히 플라스틱 생산은 전 세계 석유 수요의 약 14%를 차지하고 있다. 기후학자들은 화석연료를 온실가스 배출과 대기오염의 주범으로 지목해 왔다. 대안이 시급한 지금 상황이 많은 투자자들과 유명인들이 모이게 됐다. 패브릭 나노는 화석 연료에 대한 대안을 만들기 위해 무세포 생물 제조법을 사용한다. 모든 과정에서 살아있는 세포를 제거하고 조작된 효소로 대체하는 새로운 DNA 기반 유량 원자로를 만들었다. 이 효소들은 블록 생산물을 만드는 발판 역할을 하는 DNA와 직접 결합할 수 있다. 이것은 바이오 플라스틱에서부터 향수와 약품을 만드는데 사용되는 화석 연료가 없는 화학 물질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을 합성할 수 있다.

회사의 공동 설립자이자 CEO인 그랜트 아론스는 “우리는 바이오 산업 혁명의 정점에 서 있습니다. 생산자들이 어떤 물질이든 지속 가능하게 합성할 수 있는 생물학의 힘을 발견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아론은 2018년 페르디난도 랜디시와 함께 기업가 퍼스트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통해 회사를 설립했다. “우리의 기술은 화학 반응을 가속화하고 천연 물질의 성장을 촉진하는 생물학적 촉매인 효소를 사용하여 효율적이고 지속 가능한 생산을 가능하게 함으로써 세포 없는 생물 제조 솔루션의 비용을 극적으로 절감합니다.”라고 설명했다.

Avatar

Yina

베지로그(Vegilog) 에디터입니다. 트위터 : @Vegilog 기사제보, 광고문의 : vegilog.com@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