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돌연변이로 1700만마리의 밍크 살처분

덴마크 정부가 밍크 농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돌연변이가 발견되자 이 나라에 있는 1천700만 마리의 밍크를 모두 살처분하기로 했다고 AP, AFP 통신 등이 5일 전했다. 세계 최대 규모의 밍크 모피 생산국인 덴마크에는 1천80개 농가에서 1천500만∼1천700만 마리가 사육되고 있다.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COVID-19로 이어지는 변종 바이러스를 억제하기 위해 모피 농장의 모든 밍크를 살처분할 것을 요구했다. 덴마크 총리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덴마크 북부에서 밍크에 의해 코로나19에 감염된 12명에게서 코로나19 돌연변이가 발견됐다는 한 정부 기관의 보고서가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당국은 인간과 밍크에서 바이러스 변종이 발견되었는데, 이는 향후 COVID-19 백신의 효능에 위협이 되는 항체에 대한 민감도가 감소하는 걸로 나타났다. “그 바이러스는 밍크에서 변이되어 인간에게 퍼진다”고 프레데릭센은 말했다. “우리는 우리 인구에 대한 안전에 관한 책임을 지고 있지만, 이제 발견된 돌연변이로 인해 나머지 세계에 대해 훨씬 큰 책임을 지고 있다”이 바이러스는 덴마크의 모피 농장 1139곳 중 207곳에서 확인이됐다. 현재 덴마크의 모피 농장에 1500만~1700만 마리의 밍크가 살고 있는데 이곳에서는 이미 도살이 시작됐다.

이러한 상황에 비추어, 영국에 본사를 둔 동물 권리 단체인 ‘비바!’는 세계 지도자들에게 질병의 확산을 막기 위해 공장 모피 농장을 폐쇄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밍크 농장은 변종 바이러스에 이상적인 환경을 제공한다. 동물들은 끔찍한 환경에 갇혀 있고 비좁고 비인간적인 환경 때문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는다. 이들 농장에서는 동물들이 서로 꼭대기와 자신의 어류 속에 서 있는 더러운 철사 우리에 빽빽하게 들어차 있어 바이러스가 빠르게 변이하고 전체로 퍼질 수 있다.” 고 비바!의 저스틴 버틀러 수석 건강 연구원이 말했다.

덴마크 동물보호단체(Animal Protection Denmark) 정책 고문이자 수의사인 비르짓트 댐은 “우리가 정말 해야 할 일은 밍크 농장을 완전히 끝내고, 운영자들을 재교육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국제동물보호단체 휴메인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HSI)의 조안나 스와베 유럽 홍보담당 선임이사는 “세계 최대 모피 생산국에서 밍크 농장을 전면 폐쇄하는 것은 상당한 발전이다. 모피농장의 금지는 아니지만, 이번 조치가 모피농장의 작은 철장안에 갇힌 수백만 마리의 동물들에게 고통의 종말을 예고하고 있다”며 “이런 필수적이고 과학적인 조치를 내린 덴마크 총리에게 찬사를 보낸다”고 말했다.

마그누스 헤우니케 덴마크 보건부 장관은 연구들은 돌연변이는 현재 코로나19 백신 후보들에게 영향을 줄 수도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면서 이는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위협이기 때문에 국가적 노력을 기울이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AFP에 “몇 가지 사례에서, 인간에 의해 감염이 된 밍크들이 바이러스를 다른 사람들에게 전염시켰다”면서 “이 사례들은 동물에서 인간에게 전염된 첫 보고 사례들”이라고 말했다.

Avatar

Yina

베지로그(Vegilog) 에디터입니다. 트위터 : @Vegilog 기사제보, 광고문의 : vegilog.com@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