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언리미트와 채식주의 신제품 출시

BGF리테일의 CU가 언리미트와 세번째 채식주의 간편식 시리즈를 출시했다.

CU는 지난 2019년 식물성 대체육을 사용한 ‘채식주의 간편식 시리즈’ 를 편의점 업계 최초로 출시했다.

올해 지구의날에는 PLA와 크라프트 종이 패키지를 적용하고 채식 레시피를 사용한 샐러드볼, 샌드위치, 삼각김밥으로 구성된 두번째 시리즈를 선보인 바 있다. 

이달 4일 출시되는 세번째 ‘언리미트(UNLIMEAT) 채식주의 간편식 시리즈(채식 한끼 도시락, 채식 삼각김밥, 채식 유부김밥)’는 식물성 고기를 개발, 유통 및 판매하는 푸드테크 스타트업인 지구인컴퍼니와 손잡고 대체육의 맛과 품질을 한 층 높인 상품이다. 

지구인컴퍼니는 글로벌 환경 세계 정상회의인 ‘2021 P4G 서울 정상회의’에 파트너사로 참여할 만큼 국내 대체육 시장의 선도 업체로 국내에 대체육이 생소했던 2019년부터 언리미트를 활용한 다양한 상품을 선보여 왔다. 

언리미트는 콩에서 추출한 단백을 주재료로 비트즙과 석류, 카카오파우더를 더해 고기와 유사한 맛과 색, 식감을 낸 100% 식물성 원재료의 대체육이다.

콜레스테롤 및 트랜스지방이 0%면서 단백질 함량은 소고기 또는 닭가슴살 보다 약 1.5배 높다.

이번 채식주의 간편식 시리즈의 대표 상품인 언리미트 채식 한끼 도시락(3,900원)은 흑미밥과 채식 고추잡채로 구성된 상품이다.

채식 고추잡채는 언리미트와 파프리카를 달콤짭조름한 간장소스에 볶아내 고기잡채와 흡사한 맛과 식감을 재현했다.

달콤한 단호박찜과 고기소가 들어가지 않은 채식 만두도 함께 담았다.

채식 상품 인기

채식 관련 상품 매출 신장률은 더욱 가파르다. CU의 채식 관련 상품 매출은 올해(1~7월) 들어 전년 동기 대비 무려 15배나 치솟아 품목 수 증가폭을 훌쩍 뛰어넘었다. 

우리나라 대체육 시장은 2019년 기준 200억 규모로 최근 식품업체 및 외식업체에서 대체육 브랜드 및 상품을 잇따라 출시하면서 성장세가 더욱 가팔라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특히, CU는 우리나라뿐 아니라 프랜차이즈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말레이시아 등에서도 채식주의 간편식 시리즈 출시를 검토하고 있다. CU를 통해 국내보다 대체육 수요가 많은 해외 시장에 우리나라의 대체육 기술을 소개하기 위해서다. 

BGF리테일 조성욱 간편식품팀장은 “최근 건강한 식단, 동물복지 등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급증하는데 맞춰 가까운 CU에서 부담 없는 가격에 믿을 수 있는 품질의 채식 먹거리를 만나볼 수 있도록 이번 상품들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CU는 세분화된 고객 니즈를 만족 시킬 수 있는 차별화 상품들을 지속적으로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Avatar

Yina

베지로그(Vegilog) 에디터입니다. 트위터 : @Vegilog 기사제보, 광고문의 : vegilog.com@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