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미트의 ‘Feed A Million+’캠페인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둔 채식주의 브랜드 비욘드 미트는 COVID-19 대유행 기간 동안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는 사람들에게 100만개 이상의 제품을 보내는 ‘Feed A Million+’ 캠페인을 시작했다.

“우리는 당장 영양이 풍부한 좋은 식사를 무료로 재공한다는 데 전념하고 있다.” 며 “직원, 대사, 친구들로 구성된 우리 커뮤니티가 함께 모여 100만 명이 넘는 비욘드 버거를 푸드뱅크, 일선 직원, 도움이 필요한 단체에 기부하고 배포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밝혔다. 또 “우리의 목표는 항상 음식을 변화의 도구로 사용하는 것이었고, 우리는 전에 없이 지금 그것을 실행에 옮길 수 있는 위치에 있다는 것이 행운이다.”고 말했다.

캠페인의 일환으로 비욘드 미트 대사와 NBA 스타 키리 어빙은 지난 주 뉴욕시를 위한 푸드 뱅크에 20만 개의 채식 버거를 기부했다. 어제 최근 식물성 식단으로 전환한 코미디언 케빈 하트는 비욘드 버거스를 캘리포니아 남부 노스리지 병원 의료 센터의 병원 직원들에게 보내기 위해 비건 브랜드와 제휴했다고 발표했다. 비욘드 미트 또한 팬들에게 중요한 원인을 지명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그 대신에, 그 회사는 로스엔젤레스와 뉴욕에 있는 폐업한 레스토랑의 전초기지에 버거를 기부하여 그 원인들에 음식을 나누어 줄 것을 약속하는데, 이는 일자리를 유지하는 데도 도움이 되는 노력이다.

다른 채식주의 브랜드들도 전염병 유행 기간 동안 사람들을 돕기 위해 나섰다. 이 중에는 소피키친(3월에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식품 은행에 21만 달러어치의 채식주의 참치를 보냈다), 미요코 크림베리(현재 캘리포니아 북부 병원 직원들에게 매주 1,500~2000개의 채식주의 구운 치즈 샌드위치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도 포함되어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