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살 채식주의 활동가가 트럼프에게 제안하다

9 살의 채식주의 운동가 에반은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 달 동안 채식을 하고 ‘미국을 다시 건강하게 하자’는 캠페인을 벌일것을 종용했다. 그 대가로 에반은 참전용사들에게 백만달러를 기부하기로 했다. 비건 그룹 애니멀 히어로 키즈 (Animal Hero Kids)의 사장이자 밀리언 달러 비건 (Million Dollar Vegan)의 대사 인 에반 (Evan)은 트위터에 대한 대통령이 동의 한다면 1 시간 내, 100 만 달러를 에스크로를 통해 참전용사에게 기부하겠다고 했다.

에반은 “저는 항상 대통령에게 채식을 하도록 요청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이 기회가 왔을때 제안하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평생 동안 미국이 세계에서 가장 큰 나라 중 하나라고 들었습니다. 저는 미국을 좋아하고 그것이 최고가 되기를 원합니다. 미국이 우리 모두가 건강하고 자신의 가치있는 삶을 살 수있는 건강한 세상을 만드는 길을 이끌기를 원합니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에반은 뉴욕 타임즈에 발표한 편지에서 다음과 같이 썼다. “심혈관 질환과 뇌졸중은 이미 3,300 억 달러 이상의 의료 비용을 발생시키고 생산성을 잃는 반면 미국 당뇨병 협회는 총 비용을 추정했습니다. 진단 된 당뇨병의 경제는 2017 년에만 327 억 달러를 초과했습니다. 많은 최고의 의료 전문가들이 우리 캠페인을 지원하는 것은 당연합니다!”

올해 초, 12 세의 Genesis Butler와 밀리언 달러 비건은 프랜시스 교황 에게 사순절을 위해 채식을 할 경우 100 만 달러를 제안한 바 있다. 이 캠페인은 바티칸에서 대주교와의 만남을 성사시켰고 미디어를 통해 약 1,000건이 넘게 보도되었지만 프란치스코 교황이 채식을 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제 그 돈은 미국인들에게 음식에 관한 인식을 재고하고 건강을 개선하고자 하는 목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안되었다. 에반은 “우리나라가 채식을 하고 강대한 힘’ 선하게 사용한다면 세 가지 일을하게 될 것입니다. 우리는 기후 변화를 극복하고, 문제에 대해 숨지않고 미국이 다시 한번 모범을 보임으로 전 세계를 이끌 수 있다는 것을 세상에 보여줄 것입니다. 우리는 심장병, 비만, 당뇨병과 같은 건강 문제를 치료함으로써 전국 의료 비용과 예방 가능한 사망을 줄일 것입니다. 우리는 미국이 모든 동물들, 심지어 가장 취약한 동물들까지도 돌봄으로써 자비로운 나라임을 보여줄 것입니다.”라고 밝혔다. 이 캠페인을 지지하는 채식 참전용사 빌 뮤어 (Bill Muir)는 “선택은 우리의 것이며 행동할 시간은 지금이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원문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